홍보 PR회사에 근무하면서, 지난한 경력에 운좋게도 인턴이나 신입의 채용과정에 참여해볼 수 있었습니다. 홍보나 광고 쪽 에이전시, 대행사는 실무진이 채용 과정에서 일정 역할을 맡는 경우가 왕왕 있는데요. 물론, 보는 시야나 눈은 더 많은 경험과 연륜이 있는 선배들보다 많이 부족할겝니다. 하지만, 이 분야 특성상 인턴이나 신입도 실무에 바로 투입되는 경우가 많은데다, 업무의 대부분이 팀 플레이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실제 함께 일할 분들의 시각이 중요할 수 있습니다. 그런면에서 일반 대기업이나 다른 분야와는 차이가 있다 하겠습니다.

이런면에서 광고, 홍보, PR 등 커뮤니케이션 분야 지원자분들이 ‘이력서나 자소서 작성할 때’ 참고해보시면 좋을 듯 한 팁이 몇가지 있어 정리해봅니다. 딴소리를 좀 해보면, 근 2~3년전부터 지원자의 이력서, 자소서 수준은 눈에 띄게 향상되었습니다. 오버스팩 오버스팩하는데 정말 몸으로 실감합니다.. 이점을 참고해서 지원 시, 좀 더 신중하고 무게감있게 고민해보는게 필요할 듯 합니다. 소위말해 여러분의 경쟁자들이 장난이 아니에요.. 안타까운 현실입니다만, 이런 말을 제가 다 하게 되네요. 죄송하고 안타깝습니다..

먹고 살기 힘들다..

 

<홍보, 광고 분야 이력서&자소서 작성 시, 생각해볼 몇가지 Tip>

1. 먼저, 지원하는 회사, 분야를 딱 한시간이라도 고민해보자.

이 부분을 간과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바꿔말하면 여기서 나의 장점을 부각할 수도 있다는 이야긴데요. 일반 대기업에 비해, 에이전시의 경우 잘 알려지지도, 지원자가 예전부터 관심을 갖지 않았을 가능성도 큽니다. 경쟁자들도 마찬가지죠. 먼저, 채용공고를 정독합시다. 거기에 모든 답이 들어있을거에요. 그다음 해당 회사 관련 페이지를 살펴봅니다. 홈페이지나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가 여기에 해당됩니다. 시간의 여유가 된다면 채용 분야에 대해서도 공부해보세요. 간단히 말씀드렸듯이, 에이전시, 대행사는 인성이나 미래 가능성도 물론 중요하지만, 즉시 전력감을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그렇게 다양한 실무를 경험해볼 수 있다는 것이 최대 장점이기도..) 그렇다면 기본적으로 해당 업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겠죠? 기본적으로 홍보가 무엇인지, 광고가 무엇인지, 관련해서 최근 이슈가 무엇이고 관심있게 지켜보는 사례가 무엇인지, 자신이 특히 어떤 분야, 어떤 사업군에 관심이 있는지 등을 고려해보시면 좋겠습니다. 그 지식이나 수준이 맞던 틀리던 높건 낮건, 그런 점을 이력서, 자소서에 반영한다면 다른 경쟁자에 비해 확실히 눈에 뜁니다.

 

2. 왜 내가 이 회사에 필요한 인간인지 한 문장으로 정리해보자.

1의 사전 조사를 바탕으로 ‘나를 어떤 사람으로 selling할 것가’를 정리해보세요. 커뮤니케이션은 설득의 과정입니다. 이를 통해 채용 담당자를 설득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나만의 스토리텔링을 해야하는데요. 흔히 이야기하는 학력, 스펙, 경험들도 이 선상에서 정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수업 시간에 많이 배우셨겠지만,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메시지 전략을 고민해보세요. 이를 바탕으로 이력서, 자소서가 정리된다면, 다른 분들보다 눈에 뛸 수 있겠습니다. 이 분야는 맨파워가 핵심이고, 인턴, 신입 채용에서도 그런 사람을 찾길 원합니다.

 

3. 왜 ‘자유서식’인지 생각해보자.

광고, 홍보 분야는 ‘특별한 서식’이 지정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왜 그럴까요? 이 부분을 잘 고민해보면 의외로 큰 포인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굳이 내가 어떤 인간인지, MS office를 잘 다루는지, 디자인 능력이 있는지, 글을 잘 쓰는지, 구구절절이 설명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력서 자소서에서 보여주세요. 그것이 자유서식이 갖고 있는 함정입니다. 이때, 자신의 장점을 강조하되, 단점은 과감하게 삭제하세요. 왜 여성분들의 이력서에 병력란이 있나요? 영어 점수가 낮으면 이를 상쇄할 요소를 고민하세요. 제안서 작성, 영상 제작 등에 자신이 있다면 적당히 함께 제출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제출하지 마라!’라고 하지 않는 이상은요. 생각보다 그렇게 하시는 분들이 많이 없고, 그런 방식은 그냥 ‘MSoffice 마스터 취득’ 같은 한줄의 워딩보다 강력합니다.

 

4. 열정적이되 진실되자.

저도 한참 어리지만 신기한 것이 있습니다. 한살한살 나이를 먹고 경력이 쌓여가면서.. 굳이 그 사람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않아도 얼굴만봐도 전화만 해봐도 그리고 이력서만 봐도 ‘그 사람이 어느정도는 보인다’는 것입니다. 물론, 선입견일 수 있고 채용 과정은 이것을 가능한 배재하기 위해 노력해야 마땅합니다. 하지만, 까놓고 말해 채용 과정에서 선입관은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이 사실입니다. 게다가 역설적으로 팀플레이가 중요한 이 분야에서는 그 부분도 주요한 요인으로 간주할 수 있습니다. 열정적이되 진실하게 작성합시다. 열정은 지원자의 가치를 올리고, 거짓은 쉽게 드러납니다. 열정은 그 자체로 존중받아야 하지만, 진실되지 못한 행동은 다른 모든 것을 허물어뜨립니다.

 

5. 보내기 전에 적어도 3번은 검토해보자.

커뮤니케이션 분야는 ‘커뮤니케이션’을 업으로 삼고 있는 전문가 집단입니다. 이 분야 사람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 하나는 바로 ‘꼼꼼함’입니다. 특히, 대행사는 다른 기업이나 단체의 일을 대행해주는 것이 주요 업무이기 때문에 꼼꼼함은 생명과도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채용 요건에서 말하는 것을 다 채웠나, 혹시 연락처를 빠뜨리지는 않았나, 오탈자, 비문이 있는지 않은가 등의 기본적인 것부터 중언부언하지는 않는지, 말하고자 하는 바가 제대로 전달되고는 있는지 꼼꼼히 검토해보세요. 이때 좋은 방법은 작성 후 한시간 뒤에 한번 보고, 주변 사람에게 검토를 요청하고, 하루 후에 마지막으로 검토하는, 적어도 3번은 다시 보는 것입니다.

 

6. 받는 사람을 생각하자.

당장 적용 가능한 중요한 팁입니다! 받는 사람을 생각해서 이력서, 자소서를 작성합시다. 일단, 공공기관이 아닌 이상, HWP파일은 호환성이 떨어집니다. MS Office를 활용합시다. 이 분야에 일하다보면 많은 메일을 받고 보내게 됩니다. 메일 용량은 2~3메가를 넘지 않으면 좋을 듯 합니다. 내가 보내는 파일이 이보다 크다면 대용량 메일을 이용하거나, 영상은 유튜브, PPT는 슬라이드쉐어를 이용하는 방법도 적절합니다. 더불어, 메일 본문을 그냥 버리지 마세요. 자신의 간단한 이력과 열정을 표현할 text를 적어봅시다. 마지막으로 파일 제목도 챙겨봅시다. 많은 지원자가 이력서를 보내옵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은 서식도 좋습니다. ‘OOO회사 지원자 이력서, 자소서_Jay군_20140220’

자 그럼 화이팅..

 

홍보, 광고 분야 이력서&자소서 작성 시, 생각해볼 몇가지를 정리해봤습니다. 서두에서 밝혔듯이, 특히, 에이전시, 대행사에 지원할 때 참고해두면 손해는 보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제가 많은 경력이나 인사 관련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사람도 아니라.. 물론 그럴 일은 없겠지만 참고만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혹, 마지막으로 이 분야 지원 관련해 궁금한 점이나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어떤 것이든)주저말고 연락주세요. 능력이 닿는한.. 커피라도 한잔 사드릴게요…^^;; 페이스북, 메일, 블로그 모두 좋습니다!

끚.