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에어 살까 말까..? 2013년형 13인치 256G 3개월 사용후기

Home » 맥북에어 살까 말까..? 2013년형 13인치 256G 3개월 사용후기

지금으로부터 3개월 전,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불현듯 2013년형 맥북에어 13인치 255G를 질렀습니다. 원체 애플 제품을 좋아하고..라기 보다 대체 제품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고.. 맥북에어는 출시 됐을 때부터 사고싶다사고싶다 하고 있었지만, 그 긴 시간동안 선뜻 결정을 하지 못하고 있었기에. 나름 ‘급작스럽게’ 구매를 감행했던 건데요. 저와 같은 고민을 하는 분들을 위해 3개월 맥북에어 사용후기를 투명하고 객관적이며 가감없이 전해드릴까 합니다.-_-

 

본격 마우스쓰면 바보.jpg

 

2013년형 맥북에어 13인치 256G, 3개월 사용후기

추천요인


1) 극강의 휴대성:
극단의 두께 & 1.35kg & 12시간여의 배터리는 장난이 아닙니다.;; 각종 기능(보통의 PC에선 당연히 필수라고 여겨졌던 시디롬 등등)을 제외하는 대가로 맥북에어는 얇은 두께와 가벼움을 얻었습니다. 그에 반해 배터리는 체감할 수 있을만큼 장난이 아닌데요. OS가 업데이트되면서 효율이 더 좋아진 느낌입니다. 실제로 저는 맥을 항상 휴대합니다만, 충전은 집에들어와서 잠시면 됩니다. 배터리는 오래가지만 충전은 잠시면 되는.. 잘 믿기지 않지만 진짜로 그래요. 또한, 어디든 집을 나설 때, 심지어 자전거 여행갔을 때도 3~4kg짐에 맥이 포함됬는데요. 그만큼 가볍고 군더더기 없습니다. 휴대성 하나로 그 값어치를 충분히 합니다.


2) 독야청정의 안정성:
맥의 안정성이야 예전부터 유명했죠.(그보다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극악이라고 하는게..;) 저는 아이팟부터 시작해,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프로까지 바야흐로 정신차려보니 앱등이인데요..; 맥북에어를 사용하면서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보통의 PC를 사용하면서 흔히 겪는 에러나 불안정한 프로그램, 운영체제 등은 맥에서는 느낄 수 없습니다. 더군다나, 맥은 지금까지 밝혀진 바이러스 조차 없다는것..;; 이런 신세계가 있습니다.


3) 애플기기와의 연계성:
애플기기를 사용한다면, 그 연계성은 더욱 두드러집니다. MS운영체제에 연계해 사용하던 앱기기가 얼마나 반쪽짜리였나를 확실히 느낄 수 있는데요. 예를 들어, 와이파이 비밀번호가 연동된다거나.. 아이튠즈, 앱스토어, 아이포토 등을 사용해보면 맥의 장점을 확실히 느낄 수 있습니다.


+


4) 보기만해도 기분 좋음:
이점도 전 확실한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애플 특유의 유려하고 미니멀하며 현대적이기까지한 ‘디자인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맥북에어는.. 확실히 예쁩니다. 간지가 납니다. 사실 이것만으로 선택하시는 분도 많겠죠.

 

우리가 말하는 특징은 진짜 ‘특징’임.jpg

 

그래서 맥북에어를 고려하면 좋은 사람

1) 업무상/ 취미상 컴퓨터 들고 다닐 일 많은 자
2) IT/음악/그래픽 등에 관심 많은 자
+
3) 굳이 앱등이..; 

이보다는 MS운영 체제가 맞는 사람 

1) 안드로이드만 사용자
2) 윈도우만 사용자
3) 유일&메인 컴퓨터를 찾는 자
4) 게임할/온라인 쇼핑 할 컴퓨터 찾는 자
5) 온라인/인터넷/하드웨어 등에 무심한 자
+
6) 결정적으로 돈 아까운자

 

맥북에어를 살 때 고민해봐야하는 것

1) 모니터: 11인치냐 13인치냐. 솔직히 11인치는 너무 작습니다. 온라인에서 고민말고 직접 매장가서 확인해보세요. 모니터가 너무 작으면 과연 휴대성이 높아질까요..? 넷북이 왜 망했을까요?;
2) 2013년형: 연계해서 중고냐 신형이냐의 고민일 수도 있는데요. 아시다시피 애플은 중고가가 싸지 않습니다. 이건 개인 취향이겠습니다.
3) 하드: 용량은 가능한 무조건 큰 것을 권유합니다. 256G도 테라가 판치는 요즘엔 전혀 크지 않습니다. 특히, 음악이나 그래픽 관련 프로그램을 돌리기에는 126은 택도 없습니다. 더군다나 에어는 일단 구입하면 하드웨어 업그레이드가 불가합니다.
4) 부트캠프, 페럴라이즈: 회사에서 맥북프로를 부트캠프로 쓰고있습니다. 단언컨데, 부트캠프나 페럴라이즈같은거 돌리면 윈도우만 쓰게 됩니다. 그럴바에야 윈도우 컴퓨터 사는게 백배낫죠.
5) MS Office: ppt, 워드 등등의 MS Office 프로그램들. 맥북 전용버젼으로 잘 나와있습니다. 단, 호환율은 97%정도입니다. MS계열 컴퓨터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환경에서, 맥북으로 마무리 작업은 불가능하다는건데요. 다만, 휴대성이 이를 보완하고도 남을 겁니다.
6) 쇼핑, 은행 등: 이건 포기하는게 여러모로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사용성이 명확한 기기입니다. 그런건 그냥 MS컴퓨터를 이용하세요.
7) 음악, 영상 프로그램: 로직 같은거 맥북에어에서도 잘 돌아갑니다. 단, 대단위 작업은 완벽히 용이하지는 않습니다. 단적인 예로 256G 하드에 로직만해도 이것저것 다해서 60G정도됩니다. 무리가 없다면 그게 사기겠죠.

결론: 장점과 단점이 명확한 기기. 이를 감안하고도 사고 싶다면 강추. 후회안함.

2017-02-12T14:50:33+00:00